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몽규 HDC 회장 "아시아나 인수로 모빌리티그룹 도약"

장건주 기자 gun@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11월 12일 오후 8시 17분
AKR20191112135851003_01_i_P2.jpg
[컨슈머타임스 장건주 기자] 정몽규 HDC그룹 회장이 "아시아나항공 인수는 HDC현대산업개발이 모빌리티그룹으로 한걸음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회장은 12일 서울 용산구 HDC현대산업개발 9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아시아나항공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데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HDC현대산업개발은 우선협상대상자로서 계약이 원활히 성사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계약 후에는 아시아나항공이 최고의 경쟁력을 갖추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또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인수를 통해 항공업계 최고 수준의 재무건전성을 확보하게 될 것"이라며 "인수 후에도 신형 항공기, 서비스 분야 등 지속적으로 투자해 초우량 항공사로서 경쟁력과 기업가치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정 회장은 모빌리티그룹 구상과 관련해 "HDC현대산업개발이 현재 항만사업도 하고 있기 때문에 향후 육상, 해상, 항공 쪽으로 앞으로 좀 더 연구해볼 수 있지 않겠냐는 의미에서 얘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각에서 제기된 우발 채무 우려에 대해서는 "신주로 투입되는 자금 규모가 2조원 이상이 될 것인데, 이 경우 아시아나항공 부채비율이 300% 미만으로 내려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어 "HDC현대산업개발은 향후 3~4년 동안 상당히 좋은 재무구조를 가져갈 수 있는 상황"이라며 "물류, 구매 등에 시너지가 생길 것으로 보고 심도 있게 검토할 예정"이라고 했다. "항공산업에서 가장 큰 걱정은 안전인 만큼 안전을 최우선으로 두고 운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금호산업은 이날 아시아나항공 우선협상대상자로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 컨소시엄을 최종 선정했다. 본협상이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매각 절차는 연내 마무리될 전망이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