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조국 가족펀드 의혹' 한국투자증권 추가 압수수색

이연경 인턴기자 lyk3650@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10월 08일 오후 3시 53분

PHOTO_20191008155045.jpg

[컨슈머타임스 이연경 인턴기자]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투자한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해 한국투자증권을 추가 압수수색했다.

8일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조 장관 부부의 자산관리인 역할을 한 프라이빗뱅커(PB) 김모(36)씨의 업무 관련 자료 등을 확보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달 5일 김씨가 정 교수의 동양대 연구실 PC 반출, 방배동 자택 PC 하드디스크 교체 등 증거인멸에 가담한 정황을 포착하고 김씨의 현재 근무지인 한국투자증권 영등포지점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