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상] '47미터 2', 배우들이 전하는 수중 촬영 비하인드 공개

김동역 기자 310903river@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8월 01일 오후 3시 2분
10_still01.jpg
[컨슈머타임스 김동역 기자] 수중 익스트림 스릴러 '47미터 2'가 수중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와 함께 제작기 영상을 공개했다.

오는 28일 개봉예정인 영화 47미터2는 미로처럼 복잡한 수중도시에서 맞닥뜨린 무자비한 상어떼로부터 탈출하려는 '미아'와 친구들의 생존 사투를 그린 익스트림 서바이벌 스릴러이다.

이번에 공개된 제작기 영상은 극중에서 '미아' 역을 맡은 소피 넬리스와 '미아'의 언니 '사샤' 역을 맡은 코린 폭스가 등장한다. 

코린 폭스는 수중 촬영에 대해 "사실 영화 찍기 전까지 수영할 줄 몰랐다. 이 영화에 너무 출연하고 싶어서 감독님을 쫓아다니면서도 수영실력에 대해서는 입도 뻥긋 안 했다"라며 "이렇게까지 체력을 요구하는 영화는 앞으로도 없을 거예요"라고 전했다. 


소피 넬리스는 "매일, 매주 몇 시간 동안 물탱크에 몸을 담근 채 촬영해야 했다. 특히 수중에서 촬영할 때 다른 사람의 말이 잘 들리지 않기 때문에 호흡을 잘 관리해야 했다. 그리고 우리는 물 속에서 이야기를 할 수 없어서 모래 위에 써서 의사소통을 했다"라고 설명했다. '니콜' 역의 시스틴 로즈 스탤론은 "촬영하면서 가장 힘들었던 부분은 매일매일의 피로였다"고 전하며 "40분 동안 물속에 있으면 2시간 있는 듯한 느낌이었다"라고 밝혔다. 

바이런 앨런 프로듀서는 "쉬운 촬영이 아니었다. 촬영 자체도 힘들었고 기간도 짧았던 데다가 물속에서 촬영하는 건 더 어려운 상황이었다. 하지만 멋진 영화가 나왔고 관객들도 만족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또한 요하네스 로버츠 감독은 "점점 부족해지는 산소와 상어 떼가 살고 있는 수중 동굴에 갇힌다는 것은 최악의 악몽이다. 47미터 2는 상어 영화에 새로운 획을 긋게 될 것이다"라며 영화에 대해 자신감을 보였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jj 2019-08-02 20:00:05    
옼ㅋㅋㅋㅋ이거 2도 개봉하나보네 1은 엄청 심장쫄렸음 ㅜ
220.***.***.55
삭제